Exhibition-3

외국인 관람객들이 강금성 작가님의 <눈꽃 무릎담요> 작품을 감상하는 모습이네요.

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