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시작품

Exhibits

적광율 1801
Rhythm of the Red luster 1801

정해조 CHUNG Hae-cho

[적광율 1801(Rhythm of the Red luster 1801)]은 떠오르는 동해 바다의 태양과
붉은 빛의 올림픽 성화를 모티브로 한 칠기이다. 전통적인 색감의 붉은 옻칠은
자유로운 유기적 형태와 만나면서 강렬한 인상의 추상적 표현을 만들어낸다.
옻칠은 겹겹이 쌓일수록 깊은 광택을 내어 빛의 반사를 일으키는데, 작품의 굴곡진
형태는 옻칠 된 표면에 닿는 빛을 효과적으로 난반사 하여 멀리 확산한다.
이 작품을 매개로 반사된 태양과 올림픽 성화의 강렬하고 신성한 에너지가
선수들에게 전달되기 바라는 작가의 기원이 담긴 작품이다.

협저태 기법은 한국의 전통 직물인 삼베로 기물의 형태를 만들고, 옻칠을 올려 두께를
형성하는 옻칠 성형기법이다. 섬유 소재인 삼베로 형태를 만들기 때문에 유기적이고
자유로운 성형이 가능하며, 완성된 기물은 크기에 비해 무게가 무척 가볍다.
얇은 천과 옻칠 만으로 5mm의 두께를 만들기 위해서는 수백, 수천 번 반복하여 옻칠을
칠하고 연마하는 행위가 필수적이며, 이 과정에서 옻칠의 광택이 올라오게 된다.
작가는 수십 년간의 칠기 제작과정을 겪으며 옻칠이 보는 각도와 빛에 따라 다양한
느낌을 준다는 것에 착안, 전통적인 옻칠의 광택을 가장 화려하고 극적으로 보여주기
위하여 부드러운 곡면과 자유로운 형태를 만들 수 있는 협저태 기법을 이용한다

[Rhythm of the Red luster 1801] is a lacquerware based on the motif of the sun
shining on the East Sea and the red flames of the Olympic Torch. The combination
of traditional red-colored lacquer and the free-flowing shape creates an abstract
expression that leaves a strong impression. The lacquer, when coated in different
layers, creates a deep luster making the light reflect. The curves on the
lacquerware create spread reflection of the light that hits the surface of the
lacquer. This lacquerware reflects the message of the artist hoping that the rays
of sunlight and the strong, sacred energy of the Olympic Torch reach the athletes.

Hyeopjeotae technique is a type of ottchil (lacquer varnishing) technique,
which makes the shape of the object with hemp cloth (a traditional textile
of Korea) and lay thick layers of lacquer to create the shape. Because it is made
with hemp cloth, the shape is free-flowing and natural, and the competed object is
very light compared to its size. To create the thickness of 5mm withthin clothing
and lacquer, it requires applying the lacquer repeatedly over hundreds or
thousands of times. This is how the completed object boasts its luster.
Based on decades of experience in lacquerwork, the artist observed that lacquer
varnish gives the observer a different feeling depending on the angle and light
so he utilized the Hyeopjeotae technique which creates a free-flowing shape
with smooth curves to express the traditional ottchil luster in the most exquisite
and dramatic 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