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시작품

Exhibits

종이 꽃_목단
Korean Paper Flower_Peony Blossom

이순재 LEE Soon-jae

[종이 꽃_목단(Korean Paper Flower_Peony Blossom)]은 평창동계올림픽의 개최를
기념하며 한지로 만든 모란꽃 150송이를 벽에 설치한 작품이다. 모란꽃은 예로부터
임금이나 귀인을 상징하였으며, 남녀화합과 부귀영화, 만수무강을 비는 의미를 지닌다.
전세계인들의 화합과 복을 비는 의미를 담아 제작한 이 작품에는 모란꽃의
이러한 의미 및 상징과 함께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동안 한국을 찾은
선수들과 외국 관광객들을 환영하는 의미도 담겨 있다.

작가는 모란꽃의 자연스러운 형태를 표현하기 위하여 본을 사용하지 않고 꽃잎을
즉흥적으로 자르고, 한 장 한 장 손으로 주름을 넣어서 꽃잎의 형태를 잡는다.
꽃술도 가위로 하나하나 잘라서 만든다. 신기록을 내기 위해 같은 동작을 수백 번,
수천 번 반복해야 하는 운동선수들처럼 크고 화려한 한 송이의 모란꽃을 만들기 위해
작가는 수천 번의 가위질과 수백 번의 주름잡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고된 반복의 결과는 결국 세계 신기록과 아름다운 종이 모란꽃이라는
결과물로 귀결되어 우리에게 감동을 준다.

[Korean Paper Flower_Peony Blossom] is an installation on the wall of 150 peony
blossoms made of Hanji, traditional Korean paper, in celebration of the
PyeongChang 2018 Olympic Winter Games. Peony blossoms symbolized the king
or nobleman and meant harmony between men and women, wealth, honor and
longevity in good health. With the message of wishing for harmony and good
fortune to all global citizens reflected in this craftwork, Korean Paper
Flower_Peony Blossom also welcomes athletes and visitors during the Olympic
and Paralympic Winter Games, an international sports festival.

To express the natural state of peony blossoms, the artist did not use a model
of the flower, but rather cut the petals and shaped them by making creases
one by one spontaneously. Each and every one of stamens and pistils were
cut using scissors. Much like the athletes repeating the same movement for hundreds,
thousands of times to achieve a new record, the artist repeated the process of
cutting and creasing for hundreds, thousands of times to make one big and exquisite
peony blossom. The outcomes of such arduous process are new world records
and beautiful paper peony blossoms, inspiring all of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