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시작품

Exhibits

언덕 위 열매들 Berries on the Hill

김영옥 KIM Young-ock

[언덕 위 열매들(Berries on the Hill)]은 뚜껑에 작은 열매 장식이 달린 둥근 형태의
찻주전자이다. 한국의 전통적인 주전자 기형에 모던함과 세련미가 더해진 이 작품은
불교에서 전래된 전통 차문화에서 착안하여 정신과 육체의 휴식인 감상과 명상의
시간을 제공한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서 바쁘고 스트레스 받는 현대인들과
올림픽 경기에 대한 부담으로 몸과 마음이 지친 선수들에게 물을 끓여 차를 우려 마시는
다례의식처럼 휴식을 취하고, 건강하며 느리게 사는 삶을 권유한다.

작은 망치로 수도 없이 금속판을 두들겨 기물을 만드는 장인의 모습은 반복적인 훈련으로
체력을 키우는 선수를 연상하게 한다. 그리고 망치질로 단단해 진 금속은 단련을 통해
강해진 선수의 근육에 비유된다. 작가는 은으로 된 판을 두들겨 형태를 만들고,
표면에 텍스추어와 광택을 내는 동안 작은 망치를 단 한번도 손에서 놓지 않는다.
시작부터 끝까지 이어지는 반복적인 망치질로 은주전자는 더욱 단단하고 빛나기 때문이다.

[Berries on the Hill] are round-shaped teapots with small berries decorations
on the lid. These teapots add modern and sophisticated beauty to the Korean
traditional teapot shape, offering a time for appreciation and meditation for the
mind and body through the traditional tea culture from Buddhism.
Through this work, the artist suggests to the busy and stressed modern day
people and Olympic athletes who are tired from preparing for the Games to
relax and enjoy the tea ceremony of brewing tea and live a healthy
and slow life.

The image of the master making the object by hammering relentlessly using a
small hammer on the metal plate reminds us of the image of athletes dedicating
themselves to repeated training to better themselves. And the metal that has become
stronger because of the hammering can be compared to the athletes’ muscle made
stronger through training. The artist does not put down the small hammer from her hand
until the entire process of hammering the silver plate to shape it and creating a texture
and shine on the surface is completed. The repetition of hammering from beginning until
to the end makes the silver teapot stronger and brigh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