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시작품

Exhibits

백자대호 White Porcelain Jar

권대섭 KWON Dae-sup

[백자대호(White Porcelain Jar)]는 흰 바탕색과 둥근 형태가 보름달을 닮아서
‘달 항아리’ 라고 불리는 백자 항아리이다. 서로 다른 두 개의 사발이 만나 하나의 몸을
이루는 이 달 항아리처럼 서로 화합하여 평화를 기원하는 축제의 장이 풍요롭고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작품에 담겨 있다. 농사의 시작을 알리며
풍요와 번영을 기원하는 정월대보름 밤의 달처럼 희고 풍만한 달 항아리는 올림픽의
개최를 알리며 세계 대축전의 성공을 기원하는 또 다른 보름달로써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조선시대의 백자는 시대에 따라 조금씩 다른 백색을 띠고 있는데, 달 항아리가 제작되던
17~18세기의 백자는 눈을 닮은 설백(雪白)의 유색이 특징이다. 많은 시간을 들여 작업실
근처에 있는 관요 가마터에서 찾아낸 수백 개의 백자 파편을 연구하고 분석하여
제작한 당당하면서도 은은한 자태의 달 항아리는 항아리의 형태와 유약의 색에 대한
작가의 오랜 연구와 숙련된 기술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White Porcelain Jar] is a white jar called “Moon Jar” because of its resemblance
to the full moon with its white color and round shape. This Moon Jar, created by
combining two different porcelain bowls, delivers the artist’s message of wishing
for a successful opening of the venue of festival that celebrates harmony and
peace. The white and full Moon Jar resembles the moon in the night of the
Daeboreum(first full moon of the lunar new year), which signals the start of the
farming season when people wish for plentiful harvest and prosperity.
As such, the jar welcomes visitors like the full moon, wishing for the success
of the worldwide festival by signaling the opening of the Olympic Games.

White porcelain jars in the Joseon Dynasty (1392-1910) are slightly different
in the tone of the white color according to the era. The white porcelain jars
in the 17~18th century, when Moon Jars were made, are the color of snow white.
This delicate yet strong figured Moon Jar is the product of the artist’s
longstanding research and skilled techniques on the shapes and colors of jars
obtained and acquired by studying and analyzing hundreds of fragments of
white porcelain found in nearby kiln sites over a long period of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