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시작품

Exhibits

강원도의 향 Gangwondo flavor

구세나 GU Se-na

[강원도의 향(Gangwondo flavor)]은 강원도의 고랭지 배추밭 풍경과 강원도에서
재배되는 작물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제작한 배추모양 화병과 뚜껑이 있는 옥수수 합이다.
이 작품은 작가가 한국의 대표 음식인 김치와 국민 간식인 찐 옥수수를 떠올리며
만든 것으로 올림픽을 계기로 강원도를 방문한 사람들에게 강원도의 독특한 자연풍경과
한국의 맛을 친근하고 재미있게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가 담겨있다. 배추모양 화병에 꽃을
꽂으면 배추에 다른 종류의 꽃이 피어난 것 같은 상황이 연출되는데, 이렇게 사용자로
하여금 낯선 경험을 하게 만드는 것은 작품 속에 숨겨져 있는 작가의 유머이다.

도자기 캐스팅 기법은 석고로 원하는 사물의 모양을 본떠서 형태를 만드는 기법이다.
본뜨는 사물의 크기와 모양에 따라 몰드의 크기와 쪽수가 달라지는데, 배추처럼 크고
복잡한 형태의 자연물은 몰드를 만들기 매우 까다롭다. 굳으면서 발열하는 석고의
특성 때문에 자연물인 배추를 직접 본을 뜨게 되면 겉면이 익어 형태 유지가 어렵고,
잎 부분의 작은 주름들이 섬세하게 잘 표현될 수 있도록 잎맥을 따라 일일이 형태를
다듬어야 하기 때문이다. 작가는 수십 번의 실패를 거쳐 이와 같은 제작과정 상의
문제점들을 하나하나 극복하면서 이번 작품을 완성하였는데, 이러한 과정은 실패를
교훈삼아 단점을 하나씩 극복해 나가며 신기록을 향해 달려가는 선수들의 훈련과정과
상통하는 부분이다.

[Gangwondo flavor] includes cabbage-shaped vases and corn-shaped
boxes with a lid, designed with the idea of the cabbage patch landscapes of the
highlands of Gangwon Province and the crops that grow in the area.
The intention of this craftwork is to show in a friendly way the natural landscapes
and flavor of Gangwon Province and Korea to the people visiting the region for the
Olympic Games, making the pieces based on Korean’s amous food and
snack – Kimchi and steamed corn. One can display flowers in the cabbage-shaped
vase, which would make it seem like a different type of flower growing from
cabbage. It is the craftsman’s humor hidden in the craftwork to enable people
to have unfamiliar experiences.

Ceramics casting technique is a technique which makes the shape of an
object with plaster mold. The size and shape of the object to be molded defines
the size and number of molds. And it is quite difficult to make a mold of a natural
object that is big and delicate like a cabbage. When someone makes the shape
of the mold from the actual cabbage, because plaster creates heat in the process
of hardening, and therefore cooks the cabbage. It is also a delicate process
as the shape must be refined following the veins of the leaves to express
the details of the small creases in the leaves. The artist completed this craftwork
by solving every challenge in the process enduring numerous trials and errors.
Such process of overcoming the challenge with lessons learnt from failures
is much like the process of athletes training to achieve new reco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