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시작품

Exhibits

숲:쉼 For-rest

고혜정 KO Hye-jeong

[숲:쉼(For-rest)]은 바늘모양으로 2개씩 뭉쳐 나는 솔잎의 반복적인 형태와 소나무
아래 쌓여 있는 솔잎의 자연스러운 형상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솔잎 형태의 유닛 700여개를
연결해 제작한 접시이다. 작가는 눈서리를 맞아도 항상 초록 빛을 띠는 소나무처럼 혹독한
겨울 날씨를 이겨내고 눈과 얼음 위에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강인한 의지를 지닌
동계올림픽 선수들의 푸른 기상을 생각하며 이 작품을 제작하였다.

은기는 예로부터 우아한 빛깔과 탁월한 기능성 때문에 동서양을 막론하고 귀한 그릇으로 여겨졌다.
작가는 신라시대 금제 장신구 제작기법 중 하나인 누금 세공기법을 사용하여 가는 은선에
작은 은구슬들을 땜하여 유닛을 만들었다. 은선과 구슬이 가늘고 작기 때문에 땜의 온도가 조금만
높아져도 선이 구부러지거나 은구슬이 녹아 버려 반복적인 노동을 하면서도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한다.
소나무 숲의 고요한 풍경을 닮은 이 작품에는 작가의 고된 작업 과정처럼 인고를 겪어낸
올림픽 선수들에게 바치는 귀한 대접의 의미도 함께 담겨있다.

[For-rest] is a dish made of about 700 pine needle-shaped units inspired
by the repeated shapes of pine needles growing in pairs and the natural
shape of pine needles piled up under the pine trees. The intention behind the
artwork was to express the spirit of the athletes of the Winter Olympic Games
who have strong commitment and determination in overcoming challenges
on the snow and ice venues, fighting against the harsh cold weather,
much like how a pine tree is still green after enduring snow and frost.

Silverware was considered precious in the East and the West, because
of its elegant color and outstanding functionality. The artist uses granulation
technique, a type of metal crafts technique used in making golden jewelry
during the Silla period (BC 57-935), in making the units by soldering the small
silver beads on thin silver threads. Even a slight rise in the soldering temperature
might cause the threads to bend or the silver beads to melt because they are
so thin and small. Therefore, this repeated process requires a very high level of
concentration. The plate that resembles the quiet landscape of a forest of pine
trees reflects a meaning of serving the Olympic athletes who have endured
challenges much like the strenuous process of making the pl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