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홍성환HONG Sung-hwan

유리의 물리적 성질을 활용하여 새로운 유리조형 디자인을 창조하고 있는 홍성환은
1967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및 홍익대 대학원에서 도예와 공예디자인을 공부하였다.
대학시절 유리의 물성에 대해 처음 관심을 가졌던 홍성환은 대학원 졸업 후, 체코의
프라하국립응용미술대학교를 거쳐 핀란드의 알토대학교 유리 디자인과에서 유리 조형에 대한
다양한 실험을 하였다. 핀란드 유학 중, 블로우 파이프 헤드에 구멍이 여러 개 있는
‘멀티 에어 홀 파이프’를 고안하여 영국과 핀란드에서 [바라 시리즈]를 처음 발표하였고,
이 작품으로 2005년 ‘엘코텍 이노베이션 디자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2000년대 초반, 유럽의 다양한 유리공예 제작기술을 한국에 알리며 국내 유리공예의 확산을
이끈 홍성환은 2015년 파리 장식미술관에서 개최한 한불수교기념 한국공예전
[코리아 나우!]전에 참여하였으며, 프라하 장식미술관, 우크라이나 르비브 국립박물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는 유리 예술가이다.

HONG Sung-hwan, who creates a new glass art design using the physical properties
of glass, was born in Seoul in 1967 and studied ceramics and crafts design at Hongik
University and Graduate School. Hong first started to gain interest in the physical
properties of glass in his university days, and went to Academy of Arts, Architecture
and Design in Prague and Aalto University School of Arts, Design and Architecture
in Finland to implement many experiments on glass work, studying at the Department
of Glass Design.

During his studies overseas, Hong released his [BARA Series] by designing a
‘multi-airhole pipe’ which is a blowing device with many heads. With this work,
he won the ‘Elcoteq Innovation Design’ Grand Prize in 2005.

Hong contributed to promoting Korean glass craft in the early 2000s and participated
in the Korean crafts exhibition that was held in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aris in commemoration of the Korea-Franc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in 2015. Hong is a glass sculpture artist whose works are collected by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rague and Lviv National Museum in Ukra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