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최병훈 CHOI Byung-hoon

국내 최초로 아트 퍼니처 분야를 개척한 최병훈은 1952년 강원도 태백에서 태어나
산으로 둘러싸인 자연적 환경에서 성장했다. 홍익대학교 및 홍익대 대학원에서
응용미술과 가구디자인을 공부한 최병훈은 1980년대 새로운 시대정신을 반영하는
독창적인 가구 디자인인 아트퍼니처를 처음 선 보였다. 핀란드 헬싱키 미술디자인대학교
연구교수 및 미국 로드아일랜드 디자인대학 객원교수를 역임하였으며, 홍익대학교
목조형가구디자인학과 교수로 재임하면서 창의적인 가구 디자이너들을 다수 양성하였다.

세계의 메이저 갤러리인 파리 다운타운 갤러리와 뉴욕 프리드만 벤다 갤러리 전속작가로
활동중인 최병훈은 2015년 개최된 한불수교기념 한국공예전 [코리아 나우!]전에
참여하였으며, 메트로폴리탄미술관, 국립파리장식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소재의 대비적인 특징을 이용하여 조각적이면서도 실용적인 가구를 제작하고
있는 최병훈은 아트 바젤, 아트 마이애미 등을 비롯한 국제적인 아트 페어에 꾸준히 소개되고
있는 한국을 대표하는 가구 디자이너이다.

CHOI Byung-hoon, who created the field of art furniture for the first time in Korea,
was born in Taebaek, Gangwon-do in 1952 and grew up in the natural environment
of being surrounded by mountains. Choi studied applied arts and furniture design at
Hongik University and Graduate School and showcased creative art furniture that
reflects the zeitgeist of the 1980s. Choi held various posts, including Research Professor
at Aalto University School of Arts, Design and Architecture in Helsinki, Finland and
Visiting Professor at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Choi also nurtured many creative
furniture designers while teaching as a professor at Department of Woodworking and
Furniture Design, Hongik University.

Choi currently works as an artist at major galleries worldwide – Gallery Downtown in
Paris and Friedman Benda gallery in New York. He participated in the Korean crafts
exhibition [Korea Now!] that was held in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aris in
commemoration of the Korea-Franc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in 2015. His works
are collected by Metropolitan Museum of Art,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aris, and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Choi, who designs sculptural yet
practical furniture by using contrast of materials, is a well-known furniture designer of Korea,
continuously introduced at international art fairs such as Art Basel and Art Mi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