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조성호CHO Sung-ho

1975년 경북 청송에서 태어난 조성호는 서울대학교 및 대학원을 졸업하고 이탈리아
알키미아 주얼리디자인학교와 독일 뮌헨국립조형예술대학에서 장신구를 전공하였다.
네덜란드 홉 쿠디즈(Rob Koudijs) 갤러리의 전속작가로 활동하였고, 2013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한 [장식과 환영-현대 장신구의 세계]전에 참여하였으며,
같은 해 유리지공예관에서 선정하는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서울대학교를 비롯한 국내 대학에서 교육자로 활동하며 2015년 파리
장식미술관에서 개최된 한불수교기념 한국공예전 [코리아 나우!]에 참가하는 등의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조성호는 나무, 플라스틱, 가죽, 고무 등의 재활용을
통하여 쉽게 버려지는 재료들의 가치를 되살리는 장신구를 제작하고 있는
현대 장신구 작가이다.

CHO Sung-ho was born in Cheongsong, Gyeongsangbuk-do in 1975 and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Graduate School of SNU. Cho went to Alchimia Contemporary
School in Italy and Akademie der Bildenden Künste in Munich, Germany to study jewelry.
He worked as an artist at the Rob Koudijs gallery in the Netherlands and participated in the
[Ornament and Illusion – Spectrum of Contemporary Jewelry] held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of Korea in 2013. In the same year, Cho won the Artist of the
Year Award, provided by Yoolizzy Craft Museum in Korea.

He currently is an educator of universities in Korea, includ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continues his creative work such as by participating in the Korean crafts exhibition
[Korea Now!] that was held in Musée des arts décoratifs de Paris in commemoration of
the Korea-Franc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in 2015. Cho is a contemporary jewelry
artist, designing jewelry that gives life back to materials that are easily thrown away,
such as wood, plastic, leather and rub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