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이가진LEE Ka-jin

전통 청자의 제작 과정과 유약의 색을 재해석하여 현대의 청자로 재창조하는 작업을 하는
이가진은 1985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및 서울대 대학원에서 도예를 전공하였다.
재료의 물성에 대한 집요한 연구를 통해 2013년 첫 개인전에서 동시대의 기술 수준과 감성에
호소하는 현대 청자를 발표했다. 2015년 프랑스 생테띠엔 비엔날레, 밀라노 트리엔날레
[Korea’s Fantasma], 2016년 독일 뮌헨의 바이에른국립박물관에서 개최된 [한국공예디자인전],
2017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예술공예 비엔날레 [헤빌라시옹]에 출품하였으며
경기도 여주에서 개최된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기념_삶을 기리다] 전에 참여하였다
.
파엔차 국제도자박물관 및 경기도 세계도자박물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는 이가진은 청자의
현대적 해석을 통해 한국 도자공예의 전통을 새롭게 창조하고 있는 젊은 도자 공예가이다.

LEE Ka-jin, who re-interprets the making process and glaze color of traditional celadons
to recreate them into contemporary celadons, was born in Seoul in 1985 and studied
ceramic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Graduate School of SNU. Through her dedication
to research on the properties of the materials, Lee released contemporary celadons that
appeal to the contemporary technology and sentiment at her first solo exhibition in 2013.
Lee released her works in Biennale International Design Saint-Etienne in France in 2015,
Triennale di Milano [Korea’s Fantasma], [Korean Crafts & Design Exhibition] held at the
Bayerisches Nationalmuseum in Munich, Germany in 2016, the fine craft and creation fair
[Révélations] in Paris in 2017 and participated in Gyeonggi International Ceramic Biennale
2017 [Pray_Cherishing Life] that was held in Yeoju, Gyeonggi-do. Lee’s works are held at
International Museum of Ceramics Faenza and Gyeonggi Ceramic Museum as collections.

Lee is a young ceramics craftsman, who is newly creating a tradition of Korea’s ceramics
craft through modern interpretation of cela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