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손대현SHON Dae-hyun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1호 옻칠장인 손대현은 1949년 황해도에서 태어났으며,
소년시절부터 일을 하던 회사 근처의 칠기공방을 자주 구경하던 것이 계기가 되어 옻칠을 시작했다.
1968년 나전칠기 명장인 수곡(守谷) 민종태(MIN Jong-tae) 선생을 직접 찾아가 나전칠기의 기본
기술인 옻 정제술, 줄음질 등을 배웠다. 1991년 제1호 나전칠기 명장, 1997년 서울시 무형문화재
옻칠장으로 지정되었으며 2002년에 나전칠기와 옻칠공예로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한 공적으로
철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일본, 미국, 러시아, 독일, 영국 등 각국의 한국문화원에서 개최하는 전시에 지속적으로 참여하며
한국의 나전칠기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2008년 프란치스코 교황의 한국 방문을
기념하여 옹청 예술치유박물관 천정에 나전칠화를 제작하였다. 로마 교황청, 국립민속박물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는 손대현은 현재 전통공예건축학교 및 서울대학교에서 나전칠기의 전통을
이어 나갈 젊은 세대들을 양성하는 지도자이자, 옻칠공방인 ‘수곡공방’ 대표로서 전통을 계승한
현대적 나전칠기 작품을 만들고 있는 작가이다.

Seou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1 SHON Dae-hyun, an Ottchil
(lacquer varnishing) master craftsman, was born in Hwanghae-do in 1949.
Shon started Ottchil when he was young by visiting a nearby lacquerware workshop.
In 1968, he personally went to learn from the master craftsman of Najeonchilgi
(lacquerware decorated with mother-of-pearl) Sugok MIN Jong-tae and acquired the basic
skills of Najeonchilgi such as lacquer refinement and nacre carving technique. Shon was
designated as No. 1 Master Craftsman of Najeonchilgi in 1991 and Seou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ttchiljang in 1997 and was awarded with the Iron Tower Order of Industrial
Service Merit in 2002 for his contribution to industrial development through Najeonchilgi
and Ottchil crafts.

Shon continued to participate in exhibitions held by the Korean Cultural Center in Japan,
the U.S., Russia, Germany, and the UK to introduce Korea’s Najeonchilgi to the world.
In 2008, he created a mother-of-pearl lacquer painting on the ceiling of the Ongcheong
Museum in commemoration of Pope Francis visiting Korea. His works are collected at the
Vatican and National Folk Museum of Korea. Shon currently is an educator, nurturing the
next young generation of craftsmen who will be keeping the tradition of Najeonchilgi alive
at the Korean Traditional Crafts and Architecture Schoo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continues his work of creating contemporary Najeonchilgi works that reflect the tradition
as CEO of Ottchil workshop ‘Sugok Worksh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