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김현주KIM Hyun-ju

유기에 자개를 붙여 만드는 금태나전칠기 기법으로 기물과 생활용품들을 제작하는 김현주는
1979년 서울에서 태어나 전남대학교에서 금속공예를 공부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1호인 손대현 선생으로부터 금태 칠기와 나전 기법을 배웠다.

전통 유기 분야에서 처음 시도된 금태나전칠기를 고안한 김현주는 2010년 첫번째 개인전에서
황동에 옻칠과 자개를 입힌 램프를 발표했다. 2014년 디자인 코리아에서 ‘굿디자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2015년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예술공예 비엔날레 [헤빌라시옹]과
한불수교기념 한국공예전 [코리아 나우!]에 동시 초청되면서 크게 주목을 받았다. 같은 해
문화재단 예올에서 수여하는 ‘젊은 공예가상’을 수상하였고, 2016년 독일에서 개최하는
실버국제트리엔날레 공모전에서 입상하였다. 서로 다른 재료의 결합을 통한 조형적 표현을
연구하는 김현주는 독일, 영국, 스위스 등에서 개최되는 국제적 페어에도 활발히 참가하고
있는 금속 공예가이다.

KIM Hyun-ju, who makes objects and household items using Geumtae Najeonchilgi
technique (metal mad lacquerware with mother-of-pearl) to place mother-of-pearl on
brassware, was born in Seoul in 1979. Kim studied metal craft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and studied metal mad lacquerware and Najeon technique under Seou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1 Shon Dae-hyu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Kim designed the Geumtae Najeonchilgi, which was the first attempt in the field of traditional
brassware, and released a brassware lamp varnished with lacquer and decorated with
mother-of-pearl in her first solo exhibition in 2010. Kim was awarded ‘Good Design’
Grand Prize at Design Korea 2014 and received attention by being invited to both the fine
craft and creation fair [Révélations] in Paris and the Korean crafts exhibition [Korea Now!]
that was held in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aris in commemoration of the Korea-Franc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at the same time in 2015. In the same year, Kim received
‘Young Craftsman Award’ provided by Yeol and also won the Silvertriennale held in Germany
in 2016. Kim, who studies the expression of combining different materials, is a metal craftsman
actively participating in international fairs held in Germany, the UK and Switzer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