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김재영KIM Jae-young

1946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난 김재영은 어린시절 전쟁을 경험하고 국가가 재건되는
과정을 지켜보며 성장하였다. 1969년 숙명여자대학교 생활미술과를 졸업하고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금속공예를 전공하면서 본격적으로 금속작업을 시작하였다.

1981년 첫번째 개인전을 개최한 다음 해부터 숙명여자대학교 공예과 교수로 재임하면서
주전자, 합 등을 비롯한 기물 작품들을 발표하였고, 문화재청이 임명한 무형문화재 전문위원
및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교수 은퇴 후에도 한국, 일본, 미국
등에서 활발한 전시활동을 하였다. 옥과 대나무를 결합하여 향토적 서정성과 자연의 미학이
담긴 장신구를 제작하는 김재영은 한국 현대 장신구의 1세대 작가이다.

KIM Jae-young was born in Suwon, Gyeonggi-do in 1946, growing up during the war
and witnessing the process of a nation being rebuilt in her childhood. Kim graduated
from Sookmyung Women’s University in 1969, majoring in fine arts, and started metalwork
since studying metal crafts in Hongik University Graduate School.

In the following year after her first private exhibition in 1981, Kim released artworks, including
teapot and box with lid (including tableware), while teaching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as a professor of arts and crafts. She served as an expert member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appointed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a jury for
the Korea Annual Traditional Handicraft Art Exhibition. After retiring from her post as
professor, Kim continued to participate in exhibitions in Korea, Japan, the U.S., and others.
Kim is the first-generation craftsman of Korea’s contemporary jewelry, designing jewelry that
reflects local sentiment and aesthetics of nature by combining jade and bamb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