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권대섭KWON Dae-sup

달을 닮은 항아리인 ‘백자대호(白磁大壺)’를 제작하는 권대섭은 1953년 대전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미니멀리즘적 요소가 강한 그림을 그리던 권대섭은 우연히
보게 된 ‘달 항아리’에 매료되어 도자를 시작했고, 16세기 임진왜란 이후 일본에서 전수되고
있는 조선 도공들의 도자제작 기술을 배우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가 5년 동안 기술을 연마했다.

귀국 후 조선시대 관요가 있었던 경기도 광주에 작업실을 마련하고 백자 연구에 매진한
권대섭은 1995년 첫 번째 개인전을 시작으로 도쿄, 뉴욕 등에서 단순하면서도 감각적인 선과
색감의 달 항아리를 선 보였다. 권대섭의 달 항아리는 2013년 밀라노 가구박람회 특별전
[한국공예의 법고창신], 2015년 파리장식미술관에서 개최된 한불수교기념 한국공예전
[코리아 나우!] 등 한국 공예를 세계에 알리는 전시에 주요 작품으로 소개되었으며, 대영박물관,
러시아 국립박물관, 멕시코 국립박물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현재 서울과 부산에서 활동하며 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개최되는 다수의
특별기획전에 초대되어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활동하고 있는 한국의 대표적 현대 도예가이다.

KWON Dae-sup, who makes ‘Moon Jar’ White Porcelain Jars, was born in Daejeon in 1953
and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majoring in painting. Kwon, who used to paint pictures
with strong minimalistic features, started working on ceramics after coincidentally coming
across ‘Moon Jar’ and becoming fascinated by the Moon Jars. He traveled to Japan to learn
for 5 years the pottery techniques of the Joseon potters that were being passed down in
Japan since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the 16th century.

After returning to Korea, Kwon set up a studio in Gwangju, Gyeonggi-do, where there were
royal kilns of the Joseon Dynasty(1392-1910), and studied white porcelain. With the start of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1995, Kwon showcased Moon Jars with curves and colors that were
simple yet beautiful in Tokyo, New York and others. Kwon’s Moon Jars were introduced in
many exhibitions that showcases Korean craft to the world, including the [Constancy and
Change in Korean Traditional Craft], a special exhibition held at the Salone del Mobile,
Milano in 2013 and the Korean crafts exhibition [Korea Now!] that was held in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aris in commemoration of the Korea-Franc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in 2015. His works are collected by The British Museum, The State Russian Museum,
and National Art’s Museum in Mexico. Kwon currently works mainly in Seoul and Busan.

He is an outstanding contemporary potter in Korea, attracting the attention of the world with
invitations to many special exhibitions that are held in the U.S., the UK, France and Ita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