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티스트 프로파일

Artist’s Profile

고혜정KO Hye-jeong

1975년 제주에서 태어나 산과 오름, 계곡과 바다로 둘러싸인 자연 속에서 유년 시절을
보낸 고혜정은 경기대학교와 미국 로체스터 대학원에서 금속 및 장신구 디자인을 공부하였다.
네 번의 개인전을 통해 고향의 아름다운 자연과 어머니가 그리던 동양화에서 영감을 얻은
섬세하면서도 서정적인 은기와 장신구들을 제작, 발표하였다.

2012년 프랑스 [메종 오브제]와 2013년 프랑스 예술공예 비엔날레 [헤빌라시옹],
2015년 파리 장식미술관에서 개최한 한불수교기념 한국공예전 [코리아 나우!]전에 참가하면서
자연물을 세심하게 관찰하여 찾아낸 반복적인 패턴을 이용한 은기를 출품하여 주목을 받았다.

국립현대미술관과 국립익산보석박물관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는 고혜정은 현재 서울과 제주를
오가며 은선과 은구슬을 땜으로 이어 붙이는 누금 세공기법을 사용한 작품들을 제작하고 있는
금속 공예가이다.

KO Hye-jeong was born in Jeju in 1975, grew up in an environment of nature surrounded
by mountains, hills, valleys and the sea. Ko studied metal and jewelry design at Kyonggi
University and Rochester Institute of Technology Graduate School. In her four solo exhibitions,
Ko designed and released delicate and poetic silverware and jewelry, inspired by the
beautiful nature of her hometown and the Oriental paintings her mother drew. Ko’s silverware
using repeated patterns found by closely observing natural objects drew attention at the
[Maison & Objet] in France in 2012, the fine craft and creation fair [Révélations] in
Paris in 2013, and the Korean crafts exhibition [Korea Now!] that was held in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aris in commemoration of the Korea-Franc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in 2015.

Her works are mainly collected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Iksan designing metal art and jewerly Museum in Korea. Ko currently works
mainly in Seoul and Jeju, designing jewelry using granulation technique that
decorates by soldering silver wire and beads.